본문 바로가기


회원 릴레이 인터뷰

  • WIN은 회사생활의 한계를 넘어선
    네트워킹과 위로의 기회

    WIN은 회사생활의 한계를 넘어선 네트워킹과 위로의 기회

    • 김주현
      Dell Technologies 전무

    • 김주현 Dell Technologies 전무 사진

김주현 Dell Technologies 전무

WIN 이사회 이사로서 관여와 몰입이 회사 업무와의 부담인 부분도 있다. 그러나 멋지고 좋은 WIN 회원들과 함께하면서 그들에게서 배우고 감동하는 좋은 기회를 가질 수 있어서 나에게 큰 의미가 있다. 몇 년 전 회사를 2년 쉬었을 때, 그 시간은 WIN 시니어들과 회원들 과의 교류를 통하여 공부도 하면서 위로 받는 시간이었다. 앞으로도 이 관계를 유지하고 싶다.

나의 커리어 혹은 인생에 대한 책을 쓴다면 첫 문장은?

성실한 것이 초기 경력의 주특기였다면, 20년넘어의 리더생활은 나에게 업무 뿐 아니라 개인적으로도 큰 영향을 주는 경험이었다. 다른 사람의 능력을 개발하고 드라이브 또는 지원하면서 큰 배움이 있었다. 그러나 동시에 업무에 과하게 치중한 나의 모습은 다른 사람들에게 지양하라고 해주고 싶은 말이다. 워라벨의 균형에 문제도 있지만, 그만큼 다른 사람에게도 그것을 기대하고 기대만큼 되지 않을 때 실망하는 느낌은 절대 건강하지 않다고 말해주고 싶다.

나의 리더십 키워드와 이유?

위에서 쏟아지는 챌린지를 그대로 내리지 않고 잘 걸러서 리딩하는 배려의 리더십을 지향했다고 생각하였는데, 이 또한 제대로 해온 것이 맞는지 다시 돌아보는 요즈음이다. 코칭리더십을 공부한 후부터는 어떤 사안을 볼 때, 큰 그림에서 보는 관점전환 또한 내가 즐겨 노력하는 부분이며, 이를 통하여 후배들에게 Insight를 주고 그들이 성장하는데 일조를 할 수 있다면 정말 감사할 일이다. 아직도 시행착오를 겪는 부분이기도 하며, 이를 지속 노력하고자 한다.

나의 커리어 혹은 직무 혁신 사례?

생각해 보면, 특별한 혁신이라고 할 만한 것이 나의 커리어에는 없었던 것 같다. 다만, 회사가 끊임없이 변화하면서 적응을 요구하였고, 이에 요구되는 회사의 혁신 방향에 맞추어 가는 커리어 생활이 있었다. 20년 넘게 현재 회사에서 근무하면서 조직변화를 겪으면서 배우고 성장하고 적응해 왔다. 이직의 기회가 몇 번 있었는데, 그때마다의 중요한 이유로 이직하지 않았는데 문화가 다른 회사의 경험이 아쉽기는 해도 크게 후회하지는 않는다.

지금, 여기 (Here & Now) 관점에서 요즘 내가 집중하고 있는 것은?

1년전 늦깎이로 시작한 골프가 현재 집중하고 노력하는 일중의 하나이다. 몇 년 동안 주저한 운동인데 뭔가 시작하고 실행한다는 것의 의미를 세삼스럽게 느끼는 중이다. 잘 안 되는 만큼 조금씩 알아가는 맛도 있으며, 모자란 머리로만 생활해 온 내가, 새로이 몸으로 배운다는 것도 매력있는 일이다.

10년 후 나를 컬러 혹은 동물로 비유하면? 그 이유는?

10년후 나는 황새와 같이 느긋하고 평안하게 즐기는 사람이고 싶다. 이제 은퇴를 1년여 남겨두고 책임감과 보이지 않는 경쟁의 조직생활에서 벗어나 천천히 즐길 수 있는 삶을 살고 싶다. 무엇보다 마음의 평안과 내가 좋아하는 식으로 나만의 베푸는 방식을 찾아 즐겁게 나누고 하루하루를 지내며 또 이를 지향하리라.